>미디어 >언론보도

언론보도

게시글 검색
[매일신문] 정종섭 한국당 의원 "북한 선박 삼척항 입항 당시 바다 평온했다"
정종섭 의원실 조회수:97
2019-07-08 08:59:28

정종섭 한국당 의원 "북한 선박 삼척항 입항 당시 바다 평온했다"

 

정종섭 자유한국당 국회의원(대구 동갑)은 7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과정에 대한 군 당국의 발표를 믿을 수 있다며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.

 

구체적으로 북한 목선의 동해 상 대기 및 입항 당시 기상 상황에 대한 군 당국의 설명이 기상청과 현저하게 다르기 때문에 군의 설명은 신뢰성이 떨어진다고 강조했다.

 

정 의원은 기상청 자료를 인용해 북한 목선이 동해에 대기 또는 삼척항으로 입항할 때 동해의 평균 파고는 0.2~0.5m로 잠잠했다고 주장했다. 당시 평균 파고 1.5~2m였다는 군 당국의 주장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.

 

북한 목선이 삼척항에서 3.3㎞ 떨어진 곳에서 머무른 지난달 14일 오후 8시부터 다음 날 오전 7시까지 이 목선과 직선거리로 2㎞쯤 떨어진 기상청 부이(바다에 띄워 해상 기상 등을 측정하는 장비) '삼척'에서 측정한 값은 최대파고 0.5m, 평균파고 0.2m로 나타났다.

 

같은 시각 삼척항에서 직선거리로 40여㎞ 떨어진 기상청 해양기상 부이 '동해'에 측정된 최대파고는 1.1m, 평균파고는 0.5m에 불과했다.

 

정 의원 측은 "먼 바다와 가까운 바다 모두 당일 파도는 잔잔했다는 점이 명백하게 드러났다"고 말했다.

 

반면 앞서 군 당국은 지난달 17일 언론설명을 통해 "당시 기상조건이 파고가 1.5~2m였다. 북한 선박 높이가 1.3m"라며 기상조건 때문에 북한 목선을 식별하기 어려웠다고 현장 상황을 설명했다.

 

아울러 지난 3일 국회에서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"해상작전을 하고 있는 실제 함정에서 지속적으로 1~2m(라고 보고했다)"고 밝혔다.

 

정종섭 의원은 "기상청 부이가 북한 동력선으로부터 불과 2km 남짓함에도 불구하고 군은 작전기상이 더 정확하다고 생떼를 쓰고 있다"며 "지난 3일 국방부가 발표한 '셀프조사' 결과는 오히려 더 많은 의혹을 불러일으켰다"고 주장했다.

 

※관련 언론 보도 : https://bit.ly/2LFPaif

 

댓글[0]

열기 닫기